교회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교회
  • [교회]자매모임- 용인 '하연지 자매님' 댁에서조회수 : 4405
    • 작성자 : 장영희
    • 작성일 : 2018년 7월 22일 8시 56분 51초
  • 이번 자매모임은 지난주 공지해 드린바와 같이 용인에서 출석하시는 하연지 자매님 댁에서 방학식 겸 상반기 마무리로 자유 교제를 갖었습니다.

    먼저 연일 폭염으로 인해 지친 자매님들을 위해 추어탕으로 몸보신을 하고 자매님 댁으로 향했습니다. 전원주택 단지에 있는 자매님 댁은 몇 년 전 홈페이지에서 봤던 모습과는 또 사뭇 분위기가 달라 보이더라구요.

    자매님의 똑 부러지는 성격처럼 집도 어쩜 그리 깨끗하고 군더더기 없이 정리도 잘 되어 있는지, 많이 놀랐어요^^

    평소 표현은 많지 않지만 교회의 귀중함을 몸소 깨달았다고 하시는 자매님의 담담한 고백이, 그 어떤 자세한 말보다 진심으로 다가오며 더욱 마음이 가까워지는 것 같았습니다.

     

    더운 여름 기꺼이 자매님들을 초대해 주시고, 맛있는 과일과 다과까지 준비해주셔서 상반기 마지막 교제를 편안하고 또 풍요롭게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오고가는 가운데 먼 곳에서 매주 목요모임을 사모하는 마음으로 오신 자매님들의 열정과 하나 된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든든하고 감사한 하루였답니다.“

     

    자매님들의 나눔 이야기

    * 목사의 공식적 권고나 공지에 늘 신경 써 집중하여 듣고, 읽고, 점검하며 각자를 들여 다 봐야 한다.

     

    * 교회 안에서의 관계는 지체와의 사건을 통해 나 자신이 쓰러지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지체를 통해 일어나야 한다. 그것이 교회에서 존재하고 보여 지는 어쩔 수 없는 상황과 바른 관계형성의 모습이다.

     

    * 문제가 있을 때 교회의 잔잔한 분위기를 위한다며 무조건 덮는 것은 성숙하지 못한 행동이다.

     

    * 교회에 대한 자신의 시선과 마음이 불안할 때 지체들의 어떤 소리에 귀를 기울이느냐에 따라 마음의 방향이 자신을 그곳으로 고정 시킨다.

     

    * 우리에겐 지혜와 분별력이 있다. 교회에서 각기 다른 말의 온도차가 있을 때는 긍정적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 본인 안에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지 않다면 교회를 떠난 사람이 아니라, 남아 있는 좋은 지체들에게 더욱 관심을 갖고 세밀한 관계를 형성토록 하자.

     

    * 예수님께서도 화를 내신 적이 있다. 완전치 않는 인간에게 수많은 요소의인간적 실망을 가지고, 판단하는 것은 어리석은 교만이다.

     

    * 오랜 시간을 지내오며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어오니 관계에 대한 큰 틀( 상대에 대한 선한 그림)을 통해 사람에 대한 내안의 평안도 갖게 되었다.

     

    * 우리는 각자가 아는 것보다 스스로가 모르는 게 얼마나 많은지 알지 못하는 게 훨씬 크다. 늘 나의 생각과 기준에 우선되지 말고 자신이 모르고, 틀릴 수 있다는 사실에 가능성을 열어두는 겸손한 자세를 갖추어야 한다.

     

    * 각자가 갖고 있는 기준에 조급해 하지 말고, 목사님을 신뢰하고 목사님의 방향을 따라가면서, 기다리고 인내하는 성도로서 기본자세가 먼저는 요구된다.

     

    * 관계에서 일어나는 문제건 교회를 향한 일방적 나만의 문제이든 우리는 그로인해 파생될 또 다른 문제를 두려워 말고 각자의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 대부분의 불만은 모르거나, 아는 것과 달랐을 때 발생한다. 모르는 것은 알고자 노력하고 아는 것이 달랐을 때는 정확한 사실 확인부터 하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이다.

     

    * 서창 캠퍼스로 옮긴 후 앞으로는 각자가 신경 쓰고, 눈 여겨 보고 적재적소에 필요를 채우는 솔선수범 자매님들이 되면 좋겠다.

     

    * 자매모임은 이론적인 것들을 우리의 공통 사, 공감적 부분에 실전에서 실천하고 훈련키 위한 바탕이 되는 시간으로 사용하고, 개인적 간증 어려움 등은 되도록 개인적으로 교제 하는 것이 공식적 모임을 위한 유익에 적합 할 듯 하다.

     

    *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 성도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얼마나 큰지 목사님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우리의 못된 기질, 모난 돌과 같은 성향이 좋은 성도의 밑거름이 되도록 각자의 부단한 노력과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

     

    * 자매모임이 본진이라는 책임의식을 가지고 우리교회의 철학, 문화가 자매모임 안에서 바르게 정립되어지고 실질적인 문제 앞에 정립된 우리의 것을 제시하고 보여줄 수 있도록 하자.

    (우리 모두가 배운 이론을 바탕으로, 훈련되고 갖춘 생각과 판단과 분별과 지혜가 우리교회의 살아있는 철학과 문화로서 바르게 작용하길 바란다)

     

    벌써 무더위와 함께 7월도 막바지를 향해 달리고 있네요. 자매모임도 방학기간을 갖고 9월 첫째 주에 하반기 모임을 다시 시작 합니다^^

    그러고 보니 소래 예배당에서는 자매모임이 지난주가 마지막 이였네요.

    8월말 이사를 하고 9월 첫째 주 새로운 서창캠퍼스에서 자매모임도 개학과 동시에 새 출발을 하게 되겠네요. 서창에서의 자매모임 아지트는 어느 곳이 될지 궁금하고 설레입니다^^ 9월 서창에서 새로운 장소와 슬로건으로 다시 인사 드릴께요 샬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