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교회
  • [교회]자매모임- "미혹을 뛰어넘어서"조회수 : 5247
    • 작성자 : 장영희
    • 작성일 : 2019년 3월 30일 17시 31분 33초
  •  익숙한 자매님들이 있고 익숙한 시간과 익숙함 안에 늘 멈추지 않는 생각과 고민과 나눔이 있다는게

    새삼 감사해집니다.

     서울 용산에서 권회수 자매님께서 간단한 간증과 함께 첫 인사를 해주셨어요.

    첫 시간이지만 함께 공감하고 나눌수 있음은 모두가 같은 믿음안에 하나의 가치를 알고 모인 지체이기 때문이겠지요^^

     인천 서구팀 엄인호, 박정아 자매님께서 짝을 이루어 특별한 닭볶음탕과 반찬들로 근사한 점심상을 준비해 주셨어요.

    두분의 정성가득하고 맛깔스런 깊이 만큼 사진에 잘 옮겨 담지 못했네요 ^^

     감사하고 행복한 마음 가득담아 브이~V!! ^^*

     

    미혹을 뛰어넘어서

    2-교회의 가장 절실한 필요

     

    *많은 부분에서 우리는 긍정적 사고를 높이 사며, 오늘날 교회 안에서 조차 성경적이냐 비성경적이냐의 논점아래 진리를 분별하고자 하는 노력과 판단력조차 잃어가고 있다.

     

    * 말씀을 예민하게 보고 깊이 묵상하며 숙고하는 것은, 지금 진리의 진영 안에 머물 수 있게 된 시작이 되었다.

     

    * 오늘날 기독교 지도자들의 가르침과 삶을 살펴보는 일은, 심지어 부정적으로 여겨지는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의무이다.

     

    * 신학에 있어 권위 있는 사람들이 방송에 나와 보편적인 세상의 질문에 확답이 어려운 것도 말씀에 대한 바른 이해가 서있지 못한 이유일 것이다.

     

    * 긍정적 심리학의 위험성을 잘 이해해야 한다. 무턱대고 추구하는 긍정적 사고는 진실로부터 자신을 회피하는 수단이다.

     

    * 참 열심히도 살아온 지난 삶 자체가 미혹된 삶을 살았음을 깨닫는다.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심리학 책을 많이 보았지만, 성경을 보게 되면서 미혹에 빠진 나의 삶을 발견하게 되었다.

     

    * 문제를 인식하고 잘못된 것들을 교정하려는 삶의 노력이 우리에겐 꼭 필요한 부분이다. 모든 성화의 과정 안에 필요한 자세일 것이다.

     

    * 하나님의 권위에 순종하는 것과 하나님의 말씀을 이용해 자기 권위를 세우는 것에 대한 바른 이해와 분별과 실천이 필요하다.

     

    * 우리는 성화의 과정(시간의 흐름)가운데 나타나는 열매를 통하여 상대를 판단해 볼 수 있다. 교회 안에서 다양한 은사를 소유한 지체들의 신실한 역할과 인내와 태도가 귀한 성령의 열매를 맺는데 필요한 덕목일 것이다.

     

    * 교회에서 서로를 살펴보고 권면을 주고받게 될 때 그 사람이 추구하고자 하는 것(얻고자 하는 것)을 보면 조금은 분별이 가능하다.

    상대가 집중하고 있는 것을 들여다보면, 지체로서 도울 수 있는 방향을 판단할 수 있다.

     

    * Q.T의 부작용은 하나님을 찾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것을 찾기 위해 하나님을 도구로 삼는다.

     

    * 교회에서 마땅히 교정할 것들을 배우고 실천하고 있음이 감사하다.

    우리에게는 무엇보다 담대함과 용기가 필요하다. 나의 잘못된 부분을 듣고, 인정하는 담대함과 용기가 선행되어야 교정하려는 마음과 실천이 시작된다.

     

    * 인간의 본성과 한계를 보고 인정할 수 있어야, 비로소 분별하고 하나님 앞에 본분을 지키는 자로 성장 할 수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 교회의 가장 절실한 필요는 무엇보다 바른 말씀을 바르게 나누어 자신과 지체와 교회를 예리하게 들여다보고 함께 협력하여 교정하고 세워나가는 것이리라 생각한다.

     

    * 설교든지 찬양이든지 또는 갖가지 성경의 은사를 따라 행해지는 모든 공적인 가르침은 반드시 성경적 근거와 정확성에 비추어 반드시 공개적으로 판단되어져야 한다.

     

    * 교리란 전체적인 성경내용의 틀 안에서 밝혀진 것일 때만 확실하게 받아들여질 것이다. 바른 교회를 모두가 함께 세워나가기 위해서는 바른 말씀의 반석위해 바른 교리를 함께 이해하고 선한마음으로 나와 지체를 함께 돌아볼 수 있는 중심이 필요하다.

     

    이번 나눔에서는 긍정적이란 말과 사고에서 오는 부작용과 부정적이라는 말에 인식되어진 잘못된 편견이 성도가 말씀을 바르게 이해하는 데 미치는 영향을 깨닫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또 그 과정에서 바르게 가르치고, 바르게 교육받는 중심을 잃어가는 현대교회의 취약함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고, 말씀이 아닌 피상적 믿음으로 인해 그리스도인들에게서 보여 지는 무디어진 양심이 얼마나 하나님을 향한 갈망이 결여되어 있는지 또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던듯합니다.

    교회의 가장 절실한 필요는 과연 무엇일지,,,,

    성경을 바르게 이해하고, 말씀의 권위에 순종함으로 먼저는 나 자신을 인정하고 교정할 것을 교정하고, 지체와 교회를 돌아보며 함께 필요를 채우는 담대함과 용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과 마음을 모으게 되는 자매모임입니다.

    샬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