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부

  • 기관/부서
  • 교회학교
  • 고등부
  • [고등부]주일학교 교사 1분기 모임조회수 : 691
    • 작성자 : 오광일
    • 작성일 : 2022년 1월 27일 0시 3분 3초
  • 샬롬~
    안녕하세요? 오광일 형제입니다. 
    2022년 사랑침례교회 주일학교 1분기 교사 전체 모임을 지난주에 가졌습니다.
    지난해 까지만 해도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렇게 모임이 될수 있도록 인도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교사모임 사진01.jpg

     

    교사모임 사진02.jpg

     

     

     

    먼저, 각 부서 선생님들의 소개와 교사로서의 소감과 다짐을 들어보는 시간을 있었습니다. 

     

    인상깊었던 멘트들 중에는..

    '치매 걸리기 전까지 교사로 섬겨야 겠다'
    '월화수목 금금금'의 삶을 살고 있다
    '능력은 없지만 아이들이 좋아서 이렇게 교사로 생존하고 있다'
    '교사로 섬기면서 예수님의 사랑을 더욱 느끼고 있다'

     

    교사분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함께 웃기도 하고 진지하게 공감하기도 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교사모임 사진03.jpg

     

    올해 부터 교육부 방향이 바뀌어서 그런 부분들을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가장 중요한 미션은 교회학교 교재를 만드는 일입니다.

    이일을 위해 각 부서 말씀 교사 분들이 정말 주말을 모두 반납하고 평일 저녁시간들 대부분을 

    원고정리와 해당 주차 말씀 (설교) 준비에 광야길을 걷고 있습니다^^ 

    성도님들의 기도와 관심이 많이 필요합니다. 

     

    교재 준비 하는 섬김에는 교사가 아닌 청년부 몇몇 분들과 교정을 봐주시는 자매님들이 계십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내일처럼 도와주고 계셔서 정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바라기는 분기별로 얇은 소책자 형태라도 파일이 만들어 지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정말 기도가 많이 필요합니다.

     

     

     

    교사모임 사진04.jpg 교사모임 사진05.jpg 교사모임 사진06.jpg 교사모임 사진07.jpg
    모임 초반부터 후반까지 사모님께서도 함께 하셔서 용기와 응원을 주시는 말씀도 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모임을 마치기 전에는 올해 각 부서의 표어를 정해보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교사로 섬기다 보니 나 자신이 소진된다는 느낌이 들때도 있습니다. 더이상 아이들에게 줄 에너지와 사랑이 없다고 느낄때도 있습니다.

    그럴때 예수님의 사랑을 생각하고 각 부서가 정한 표어를 상기하면서 힘을 내보자는 목적으로 표어를 정해 보았습니다.

     

    교사 한분한분 하나님께서 우리교회의 필요에 따라 세워주신 소중한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생각나실때마다 기도부탁드립니다. 기도가 가장 큰 힘이 됩니다.^^

    샬롬

    오광일 형제 드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