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연령별 모임조회수 : 3962
    • 작성자 : 이수영
    • 작성일 : 2017년 2월 12일 22시 38분 5초
  • 오늘 처음 방문하신 분이 끝까지 함께 해 주셨지요.

    미국에 침례교회 목사인 외삼촌으로부터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과 우리교회를 소개 받아서 한 번 방문하셨다고 하네요.  

    가운데 동생 자매의 인도로 세 자매가 우리교회에 나오게 되었고 동생의 소개로 나오긴 하는데 방학?도 했다가 다시 나왔다 하면서 적응하고 있다는 믿음의 초보단계라고 소개해 주신 분도 계시네요.

      

    교회가 자꾸 이상한 것을 강요하고 열심에 특심 요구로 교회를 다니면서 평안이 없던 중

    알고 지내던 교회 가정이 우리교회에 나간다고 하니 그분들이 그 교회를 나간다면, 그 교회가 이상한 교회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해서 우리교회를 방문하게 되어 오늘에 이르렀고,

    확실히 주님 앞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곳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하네요.  

     

    앞으로 10년 후에는 앞에서 증거한 자매님의 말에서 처럼

    그분이 나가는 교회는 바른 교회 일 것이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기를 바란다는 자매님, 

     

    아주 친한 친구가 하나님의 교회를 열심히 전파했고, 남편은 신천지에서 교육을 시키는 사람이고, 자주 만나는 사람은 여호와의 증인으로 적극적으로 설득했지만, 목사님의 설교와 시디를 통해 흔들리지 않는 믿음을 갖게 되었으나 주변에 강적들이 많이 있어서 숙제가 많다고 하시는 자매님,  

     

    교회를 모태신앙으로 다녔지만 설렁설렁 다니다가 점점 교회가 은사주의를 강요하고 이상해지지는 데 마음이 어려워서 이 교회 저 교회 다녀봤는데 마음속의 기갈을 채워주지 못하던 터에

    우연치 않게 정 목사님의 설교를 들으면서 바로 이거야하는 생각이 들었고 계속 들으면서

    확신을 갖게 되어 교회를 오게 되었고 참으로 목자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고, 너무 감사하며

    교회를 다닌다는 자매님, 

     

    앞으로 10년 후에는 누구도 탈락없이 모두 함께 성장하며 주님 오실 때까지 같이 늙어 가면 좋

    겠다는 자매님,

      

    정말 교회를 열심히 다녔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목사와 교회의 종으로서 교회를 다녔지

    참으로 하나님을 알지 못했다가 유튜브를 통해 접한 설교를 통해 진리를 알게 되어

    진리가 자유케 한다는 진실을 깨닫고 있으며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하는 자매님, 

     

    교회에서 강요된 일들과 은사주의가 심해지며 시스템에서의 압박들로 마음이 많이 어려워져서

    여기저기 다른 교회를 다녀 봐도 기쁨이 없어 그냥 집에서 하나님을 섬겨야겠다고

    일 년을 쉬고 있을 때 목사님의 설교와 킹제임스 흠정역 영한 성경을 처음으로 알게 되고

    개역과 함께 비교하면서 보다가 없음이 없는 성경임을 확인하고는 개역을 안 보게 되었고

    목사님의 설교를 듣다보니 다른 설교는 도저히 들을 수가 없어 우리 교회를 찾아오게 되었다는 자매님

     

    우리교회 나오면서 신천지가 왜 이단인지를 확실히 분별하게 되었고,

    남편이 따라와서 함께 예배를 드리더니 좋은 교회를 잘 선택했다고 말했다네요.

    항암하면서 약만 쓰지 말고 보조제도 쓰면 좋겠다는 조언도 해 주셨고 

    바른 찬양을 드리고 싶어 마음이 어려울 때 외국에 사는 지인으로부터 우리교회를 소개 받고

    비록 혼자 나오지만, 기쁨으로 주님을 찬양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는 자매님,

      

    남편의 일방적인 선택으로 우리교회를 오게 되었지만, 지금은 남편이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영혼의 자유를 누리고 살고 있고 기쁨으로 섬기고 있다는 자매님,

     

    앞으로 10년 후에는 두 딸들이 같은 믿음 안에서 결혼해서 손자손녀와 함께 교회 나오는 것이 꿈이라는 자매님, 

     

    목사님도 사람이라 완벽할 수 없지만,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목자의 모습을 보고 배우니

    앞으로의 10년 후가 더 기대가 된다는 자매님,

     

    우리가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자하기에 핍박이 있을 것을 예상하고 각 개인이 견고히 서는 것이 중요하고, 삼겹줄은 끊기가 어려운 것처럼 튼튼한 교우관계를 위해서는 먼저 다가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고,  

    고신측 교회를 다니다 여기까지 왔는데 이제는 더 이상 다른 교회는 갈 곳이 없으니 견고히 붙어 있고 언제든 상담이 필요하면 찾아달라고 말한 자매님. 

     

    다른 자매님들의 간증을 일일이 다 말씀드리지 못했지만

    오늘도 우리는 다른 성도의 간증을 통해 바른 말씀에 근거한, 바른 교리로, 바른 교회를

    섬기고 있음을 감사하는 시간이었지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목사님을 만난 것도 너무나 감사하고, 킹제임스 흠정역을 알게 된 것도

    감사한 일이라고요.

    불러 주신 각자 개인마다 특성이 있고, 성향도 다르지만, 한 교회, 한 몸으로 부르신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닌 것을 느끼며 공감하는 중 시간이 후-딱 가버리네요. 

     

    그리고

    오늘 오전 설교 때 전해진 교회에 속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의 물음과

    <빌립보서2:2 너희는 같은 생각을 품고 같은 사랑을 가지며 한 마음과 한 생각이 되어 내 기쁨을 성취하라.> 는 말씀과

    교회에 속한다는 것은 교회와 생사고락을 함께 한다는 것이다

    라는 말씀이 지금까지 심연을 울리네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