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고난의 의미조회수 : 3871
    • 작성자 : 박진태
    • 작성일 : 2015년 8월 12일 0시 30분 39초
  •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 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우리 안에서 하나가 되게 하사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세상이 믿게 하옵소서."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것은 우리가 하나인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나니 이것은 그들이 하나 안에서 완전해지게 하려 함이며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과 또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 같이 그들도 사랑하신 것을 세상이 알게 하려 함이니이다.(요 17:21-23)"
     
    어려운 일로 인해 힘들 때면 요한복음 17장을 읽어보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이 왜 그런 어려움에 처하게 되었는지 설명이 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이 아버지와 하나이셨듯이, 우리와도 하나가 되기를 바라십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들은 우리가 주님과 하나 되게 하시려고 겪게 하시는 것들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기도하면 응답해 주십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궁극적인 목적은 그저 우리의 소원을 들어주시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그 기도를 통해 우리가 주님께서 어떤 분인지 더 알게 되며, 특히 우리를 향한 주님의 마음을 알게 하시는 데 있습니다. 그럼으로써 우리는 자신을 주님께 온전히 맡기며 순종하게 되고, 그러는 가운데 우리는 주님과 더욱 하나 되어 가게 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기도는 주님의 얼굴을 구하며 주님과 하나 되기를 갈망하는 기도입니다. 그런 점에서 볼 때, 여러분의 기도는 어떠하십니까? 모름지기 모든 기도는 기도하는 사람의 관심을 드러냅니다. 여러분의 주된 관심사는 무엇입니까? 여러분은 주님과 온전히 하나가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까? 그리고 그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까? 아니면 자신이 원하는 다른 목표를 바라보며 그 길을 가고 있습니까? 여러분이 주님의 피로 죄 사함 받고 구원받았다면 더 이상 예전처럼 제멋대로 살면 안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주님과 하나가 되게 하시려고 우리를 가르치시고 인도하시는데, 언제나 문제가 되는 것은 우리 자아의 자기주장과 고집입니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이 자아를 다루시기 위해 우리를 고난으로 인도하시고, 그 고난을 통해 결국은 자아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게 하십니다. 그런 점에서 모든 고난에는 예수님의 속깊은 사랑이 담겨 있습니다.
     
    고난을 겪을 때면, 눈앞의 어려움 보다는 그 고난에 담긴 주님의 깊은 사랑을 바라보십시오.
     
    모든 고난에는 주님의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