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20일간의 휴가조회수 : 4544
    • 작성자 : 윤정용
    • 작성일 : 2014년 7월 18일 5시 41분 39초
  • 안녕하세요. 형제/자매님들 저는 지난 20일 동안 우리나라 반대편에 있는 캐나다 땅을 밟고 왔습니다.
     
    거기에는 오빠 가족들과 여동생 그리고 큰딸이 살고 있기에 철원에 사는 여동생과 동행했습니다.
    아마도 남편을 두고 혼자 가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이민 생활 38년이 된 여동생이 하도 보고 싶어 하므로 어렵게 시간을 내어 한국에 사는 여동생과 함께 갔습니다. 그동안 몇 번 오가며 보고 최근에는 삼 년 전에 만나고 왔지만, 또 그리움이 쌓여서 이번에 만나고 왔습니다.
     
    이번 여정 중에 보았던 캐나다 날씨가 어찌나 좋던지 그 감동을 글로 옮겨 보았습니다.
     
                                  
                                       캐나다의 하늘
     
     청명하게 맑은 하늘에 눈부신 흰 구름이 갖가지 아름다운 모양으로 흘러가고 있네.
     
     공기는 상쾌하고 나무는 검푸른 색으로 땅 위에 줄지어 서 있구나.
     비가 쏟아지다가 한 두어 시간 만에 뚝 그치고 언제 비가 왔느냐는 양으로 해맑은 햇빛이
     촉촉한 대지를 말리네.
     
      비가 와도 홍수 날 일이 없어 걱정이 없는 땅 그러니 땅 위에 나는 곡식과 맛있는 열매의
      수확이 풍성하구나 !
     
      너 캐나다 땅은 축복받은 땅이구나!
     
      그곳에 나의 형제·자매 조카들 그리고 사랑하는 딸 손자
      애타게 그리워하는 동생 윤황용 그 이름이 마음에 밝혀있네.
     
      꿈에도 못 잊을 너 캐나다 땅이여 너는 내 마음을 사로잡고 있구나!
     
      그곳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캐나다 땅에서 여러 인종이 함께 섞여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문득 과연 저 사람들은 무엇을 향하여 어디로 달려
     가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글을 하나 써 보았습니다.
     
     
                                             세월의 끝
     
                  세월은 쉬지 않고 흐르고 있다.
     
                 어제나 오늘이나 똑같은 날이지만
     
                 그 날들이 쌓여서 인생의 무게가 더해 가는구나!
     
                 그 무게가 어느 쪽으로 기울어졌을까?
               
                 지나온 걸음걸음이 말해 주는구나!
     
                 너는 하나님의 자녀인가? 어둠의 자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를 똑바로 알고 살아라 .
     
                 그렇지 않으면 너도 모르는 그 날 덫과 같이 너의 인생의
                 끝 막이 내려질 것이다.
     
                 그때는 후회해도 때는 늦으리............
     
                                                                     토론토 딸 집에서 새벽에 2014. 7. 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