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아브라함의 기도조회수 : 7065
    • 작성자 : 조양교
    • 작성일 : 2012년 5월 19일 9시 54분 13초
  •  

    어느 날 아브라함은 세 남자의 방문을 받는다. 한 분은 주 하나님이셨고, 두 남자는 주 하나님을 수행한 천사들이었다. 창조주 하나님의 특별한 방문에는 특별한 목적이 있었음은 두말하면 잔소리 일 것이다. 그냥 심심해서 오셨을리는 만무한 일이다. 아브라함은 극진하게 대접을 한다. 아브라함은 발 씻을 물을 가져오고, 급히 장막안으로 들어가 하인들에게 필요한 일들을 지시하고 납작한 빵과 연한 송아지 고기 요리를 급히 준비한다. 창조주 하나님께서 사람에게서 대접 받으시는 일을 생각해 보라! 창조주께서는 아브라함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 들이고 요리를 급히 준비하는 모습을 바라 보셨을 것이다. 준비도 안되었는데 귀한 손님이 방문했을 때 어쩔줄 몰라하는 주인의 모습을 상상해 보라! 어쨌든 주 하나님과 두 천사는 경황중에 준비된 음식을 맛나게 드시고 아브라함을 부르시고는 아내 사라가 어디에 있는지를 물으신다. 주 하나님은 장막 밖의 나무 그늘 아래서 아브라함과 대화를 하고 있었고, 사라는 무슨 말을 하는가 하고 장막안에서 귀를 쫑긋 세우고 엿들고 있는 상황이었다. 주 하나님의 말씀은 네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을 것이라는 것이었다. 사실 아브라함과 사라는 아들을 가질 수 없는 나이였다. 아브라함과 사라는 나이 많아 연로하고 또 사라에게는 여인들의 관례에 따른 것이 멈추었기 때문이다. 사라에게 아들을 갖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그런데 아들을 가질 것이라고 하시니 사람의 입에서 저절로 웃음이 나왔다. 물론 기뻐서 웃는 웃음은 아니었을 것이다. 주 하나님은 이런 일을 책망하지 않으시고 {}에게 너무 어려운 일이 있느냐? 생명의 때를 따라 내가 정한 때에 네게 돌아오리니 사라에게 한 아들이 있으리라고 자상하게 예전에 하셨던 그 약속을 분명하고 새롭게 해 주셨다. 주 하나님은 사람과 멀리 떨어져 계시지 아니하고 함께 대화하기를 원하시며 진정한 기쁨을 주시기를 원하시는 분이십니다.

    이제 주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두 번째 온 목적을 말씀하십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소돔과 고모라의 심판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께서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부르짖음과 그들의 죄가 심하므로 직접 확인하시고 친국하시겠다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은 주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간담이 서늘해짐을 느꼈습니다. 왜냐하면 그 곳에 조카 롯과 그의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브라함의 입에서 그러시면 아니되옵니다, 라는 말이 급히 튀어 나왔다. 주께서 의로운 자들을 사악한 자들과 함께 멸하려 하시나이까? 주 하나님의 공평하심을 문제 삼았습니다. 처음에는 50명의 의인이 있다면 어쩌시겠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그 다음에는 45명이 있다면, 그 다음에는 40명이 있다면, 아브라함의 말꼬리가 점점 희미하게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30명이 있다면, 20명이 있다면.... 마지막으로 10명이 있다면 하고 제안을 합니다. 아브라함의 온 몸은 땀으로 흠뻑 젖었을 것입니다. 주 하나님께서는 10명의 의인이 있다면 소돔과 고모라 온 도시를 멸하지 않겠다고 하십니다. 어찌보면 이미 결정된 사안인데 아브라함의 간청을 귀찮다 하지 않고 다 들어 주시며 답변을 해 주십니다. 결국 주 하나님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불과 유황으로 멸하시지만 아브라함을 기억하사 세상 문화에 찌들어서 분별력이 상실되어 버린 그 조카 롯과 두 딸을 구출해 주셨습니다.

    아브라함과 대화중에 나타내 주신 하나님의 마음과 성품에 정의와 사랑과 친절하심과 마지막 까지 인내하심이 구구절절이 배어 나오는 것을 발견합니다. 창조주로서 권위만을 주장하시는 것이 아니라 친히 사람들의 어려움을 보시고 바른 길로 이끌어 주시고자 하는 것과 어쩔 수 없었던 그 일까지 후대에 반복된 잘못을 범하지 않도록 하려는 주님의 깊은 뜻이 담겨져 있다고 봅니다. 멸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친족들을 향해 아브라함과 같이 주님앞에 간절히 애청하는 자리에 있기를 기도합니다. 저는 이제 결혼한지 만 28년이 되었습니다. 한 때 사업을 한다고 하면서 롯과 같이 불신앙의 자리에 있었으나 아브라함과 같은 중보의 기도때문에 예수님의 은혜 가운데 거하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주 하나님께서는 간절히 기도하는 아브라함을 기억하사 사람들을 어려움에서 구출하셨다고 하신 것처럼 먼저 믿고 예수님의 은혜안에 들어와 있는 자들이 주 하나님께 중보의 기도를 간절히 드렸으면 합니다. 학생부 교사들과 공과 준비했던 내용으로 이 주말 아침 시간에 나눔의 글을 올렸습니다. (창세기 18장 참조) 행복한 주말이 되시고 오늘 교회청소 또 빠지게 되서 죄송^^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