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일산
  • [일산]"모임에서 나눈 이야기들은 다른 데 옮겨서는 안 된다"(일산지역 자매모임)조회수 : 3135
    • 작성자 : 안정연
    • 작성일 : 2019년 1월 1일 21시 4분 32초
  •  

     

    지난 12월 26일 모임은 일산 지역 자매모임이 "교재"로 모인 것으로는 가장 많은 지체들이 참여한, 풍성한 모임이었습니다. 이번 모임에서는 안지선 자매님께서 집을 오픈해 주시고 식사와 다과를 준비해 섬겨주심으로써, 공간적으로도 분위기를 바꿔본 특별한 날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모임은 방학 전 마지막 모임으로, "교회는 관계다"의 남은 챕터를 모두 다룬 시간이었는데요,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교회에서 적당히 직을 맡아 봉사하며 완벽한 척 자신을 포장하는 것이 아닌, 지체들 간의 관계 속에서 도움을 베풀고 도움을 받는 일, 둘 다 행한다는 것, 진실하고 깊은 관계를 맺는 능력은 성화 과정의 일부라는 등의 내용을 나누었습니다. 또한 많은 사람이 교회에 출석하지만 진정으로 교회의 한 부분이 되는 사람은 거의 없다는 것, 변화는 나로부터 시작하는 것이며, 각 개인이 먼저 성숙의 여정을 시작해 그리스도의 몸이 성장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내용도 다루었습니다. 

     

    특별히 이 글의 제목으로 뽑은, "모임에서 나눈 이야기들은 다른 데 옮겨서는 안 된다"는, 이 책의 203쪽에 나오는 내용인데요, 저자는 곧바로 "험담이 관계를 해칠 수 있다"고 표현함으로써, 모임 밖에서 지체들의 취약점이 전달되는 것을 "험담"이라고 정의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대목에서 몇몇 자매님들께서, 실제로 이전 교회에서 자신의 취약점이 가십거리로 퍼져 상처가 됐던 경험들을 나눠주시며, 이는 소모임에서 지켜야 할 중요한 덕목이란 것에 깊이 공감하셨습니다. 저자도 언급한 표현처럼 소모임이 "서로를 신뢰하며 점점 더 알아갈 수 있는 안전한 모임"이 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일이란 생각입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하던 습관적인 행동을 교회에서도 그대로 하기가 쉽습니다. 또는 신앙을 가진 이후에도 비신자였을 때 하던 안 좋은 행동을 변함없이 하기도 합니다. 누군가가 나와 친밀하단 이유로, 소모임 자리에 없었던 사람에게, 지체들이 진지하게 나눈 속엣말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함께 기도해주겠다는 미명 아래 말이지요. 그러나 우리 모임에서 지체들이 나눠주신 경험에 따르면, 결국 저자의 표현처럼 그러한 행동은 "험담(가십거리)"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 같습니다.

     

    "소문을 퍼뜨리는 자의 말들은 상처들과 같아서 배 속의 가장 안쪽 부분들로 내려가느니라"(잠언 18:8).

     

     

    세상에서도 지혜로운 사람들은 남말하기 좋아하는 이들을 경계합니다.

     

     

    "소문을 퍼뜨리는 자처럼 두루 다니는 자는 은밀한 일들을 드러내나니 그런즉 입술로 아첨하는 자와 상관하지 말지니라"(잠언 20:19).

     

     

     

     

     

     

    끝으로, 우리 소모임에서 함께 기도한 일에 빠른 응답을 받은 기쁜 일을 나눌까 합니다. 한 자매님께서 믿지 않는 남편이 교회에 함께 출석할 수 있도록 남편분의 이름을 공개하시며 소모임 지체들에게 기도 요청을 해주셨었는데요, "남편분의 교회 출석"이라는 기도 응답을 받고 우리 모두  진심으로 기뻐한 일이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열매는, 무엇보다 이 자매님이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신 것과 함께, 구체적으로 남편분의 이름을 공개하며, 지체들이 합심하여 기도하는 일에 하나님께서 역사하심을 믿은, 자매님의 "믿음"의 결과일 것입니다.

     

    서로 삶의 내밀한 부분까지 나누며 함께 기도하며 성장을 위해 모인 성도들의 소모임이 세상 모임과 가장 크게 구별되는 점은, 이러한 모임이 "영적인" 모임이라는 것일 겁니다. 성도들 가운데서도 때로 이러한 모임의 성격을 간과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어려운 관계는 누구에게나 어렵습니다. 이 책은, "교회를 떠나는 것"은 첫째나 둘째가 아닌 "마지막 선택"이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만큼 쉽게 포기해서는 안 되는 것이 관계의 문제일 것입니다. 책을 통해 믿음의 사람들의 경험과 사례를 비추어 나를 돌아보고, 현실 관계에 대입해 끊임없이 성장하려는 성도가 진정 성숙하고 용기 있는 성도일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