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교회
  • [교회]자매모임- 에라스무스의 재발견조회수 : 1641
    • 작성자 : 장영희
    • 작성일 : 2019년 12월 8일 0시 23분 4초
  • 자매모임- ‘에라스무스의 재발견

     

    > 근본주의적 크리스천 기준에 비추어 볼 때 에라스무스에게는 분명 완전치 못한 부분들이 있다. 그러나 그의 일대기를 보았을 때 그를 사용하신 하나님의 섭리과 계획은 분명히 느낄 수 있다.

     

    > 에라스무스를 인본주의자라 불렀던 그 시대의 인본주의자의 정의내리는 관점은 오늘날 사람을 하나님 위에 놓으며 사람이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것과 그 개념의 차이가 있다.

     

    > 카톨릭 교회의 사제가 된 에라스무스는 카톨릭교회가 그의 몸을 구속하고 있었으나 그의 영과 혼은 그런 틀에서부터 벗어나 언제나 자유로웠다. 본인이 속한 로마 카톨릭교회의 부조리와 무분별한 행동에 대해 반기를 들고 신랄하게 비판하며, 로마 카톨릭교회의 공공연한 사악함에 대항하여 저술한 야만인들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소책자는 실제로 이런 것들을 신랄하게 비판한 그의 많은 작품들 중 하나이다.

    로마 교황의 이 같은 독재는 기독교를 좀먹는 해충이라고 말했다.

     

    > 에라스무스를 논하기 전에 무엇보다도 먼저 우리가 깨달아야 할 것은 그가 어려서부터 성경의 기초를 쌓았다는 점이다.

    라이온의 저서 기독교의 역사라는 책에는 젊었을 때부터 에라스무스는 성경을 매우 존중히 여기고 하나님의 말씀을 두려워하는 형제들 사이에서 자라났으며 평생 동안 하나님의 말씀을 존중했다라고 나와 있다.

     

    > 성경을 존중히 여기는 것이 종교개혁 이전이나 이후에 로마 카톨릭교도들에게서는 거의 찾아 볼 수 없는 특징이었음을 깨달아야 한다. 에라스무스의 믿음과 영은 천주교보다 성경에 더 가까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에라스무스의 성경관은 그의 진술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연약한 여인이라도 복음서와 사도 바울의 서신서를 스스로 읽고 깨닫기를 바라며,,,,쟁기질하는 소년이 쟁기질을 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노래하고,,,,, 죽음이 다가올 때 성경 말씀을 읽는 사람은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다. 이 귀한 말씀은 우리에게 직접 말씀하시고, 병을 고치시고, 죽으셨다 다시 일어나신 그리스도의 형상을 보여주며, 그분이 바로 우리 옆에 있음을 깨닫게 해 준다.”

    이와 같은 진술문은 결코 16세기에 살았던 천주교 인본주의자의 확신이 아니다. 그는 이 세상 모든 이들에게 성경말씀을 전해 주려는 매우 고귀한 생각을 지닌 사람이었다.

     

    > 에라스무스의 출간된 그리스어 신약성경 첫 번째 판은 그리스어 본문과 라틴어 역본이 동시에 들어간 두 가지 언어로 구성된 성경 즉 디아글롯이었다.

    두 번째 판은 첫 번째 판을 조금 개정한 것으로 마르틴 루터의 [독일어 성경]의 근간이 되었다. 세 번째 판은 소위 사도 요한의 쉼표라 불리는 요한일서 57절 말씀을 삽입시킨 것으로 유명해지게 되었다. “하늘에 증언하는 세 분이 계시니 곧 아버지와 말씀과 성령님이시라. 또 이 세 분은 하나이시니라이 구절은 오직 킹제임스 성경에서만 찾아 볼 수 있는, 삼위일체에 대한 가장 명백한 구절이다.

     

    > 에라스무스가 로마 카톨릭 교회에 가장 못마땅하게 여긴 것은 카톨릭 교회가 가르치는바 행위를 통해 구원을 받는다는 교리와 더불어 그 교회의 신조들이었다. 그는 분명히 구원은 각 사람과 하나님 사이의 개인적 문제이며 오직 믿음에 의한 것이라고 가르쳤다.

    그는 교회의 어떤 의식도 개인의 구원을 위해서 필요하지 않다고 담대히 외쳤다.

    이처럼 에라스무스가 충실한 카톨릭교도였다는 비평가들의 말을 수긍하기에 로마카톨릭교회에서 보는 그는 너무나 형편없는 본보기였다.

     

    > 에라스무스는 결코 현대인들이 알고 있는 인본주의자의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 현시대의 인본주의자들은 무엇보다도 성경 자체를 믿지 않기 때문이다.

     

    *자매님들 나눔 이야기 *

     

    > 마치 드러난 역사를 다시 드러내는 시간 같다.

     

    > 우리나라는 사실 신학역사가 없다. 미국의 신학역사를 우리는 보고 접하고 있고,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 바른 말씀을 보면서 기존 말씀을 내려놓는 것 하나도 내 힘으로 되지 않는다. 이마저도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낀다.

     

    > 바른 성경을 보면서 육체의 자유함이 아닌 말씀 안에서 자유함이 이것이구나 하는 것을 느낀다.

     

    > 예레미야 333절에 기존에 봤던 성경에는 부르짖으라고 되어있지만 킹제임스에는 부르라로 되어있다. 말씀대로 주여삼창을 하고 주여 주여 부르짖어야 하나님께서 들으시는 줄 알았던 때가 있다. 이만큼 말씀이 곧 교리가 됨을 실감한다.

     

    > 성경이 다르면 교회의 문화가 달라질 수 있다. 성전, 성직자의 개념이 없이 우리는 예배당(강당), 동일한 사역자 이다. 이것이 성도들의 자유함과 직결되는 문제이기도 하다.

     

    > 에라스무스를 보며 성경보존에 있어 다양하고 완전하지 못한 사람을 하나님의 방법대로 사용하심을 들여다 보게 된다.

    그가 그리스어 신약성경 본문을 편집하는 동안 그 본문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고 이 같은 그의 확신 뒤에는 하나님의 섭리가 있었음을 깨닫게 된다.

     

    > 킹제임스 성경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지만, 때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내용이나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질문에 답을 다 할 수 없을 때가 있다. 그러나 나는 전적인 믿음이 있다. 완전한 성경을 보존해주신 믿음, 그 성경이 킹제임스 성경이라는 내 안의 믿음이다.

     

     

     

     

     

      부천 소사에서 오시는 박경미 자매님께서 자매모임에 첫 걸음을 해주셨어요. 세 자녀를 두고 계십니다.

     

      최근 새로 오신 우리 자매님들께서 얼마나 교제시간에 열심이신지, 모두에게 귀감이 됩니다.

     

     

      두 자매님께서 또 얼큰한 동태찌게로 제법 추운 날씨에 움츠려드는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주셨네요.

      반찬도 뚝딱뚝딱  멋지십니다!

     

    "우리가 추구하고 따르는 믿음은 정말이지 보이는것으로 걷지 아니하고 믿음으로 걷는다는 것을 실감하는 요즘 입니다. 우리안에 드러나는 갈등과 논쟁의 대다수는 지식의 문제가 아니라, 믿음의 문제라는 것을 말입니다."

     

    샬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