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모임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교회]자매모임 - 시흥에서...'영, 혼, 육'의 기쁨조회수 : 1667
    • 작성자 : 장영희
    • 작성일 : 2019년 11월 9일 17시 23분 49초
  •  

    올 가을은 청와대 집회를 대신해 가을 나들이를 생략하려 했으나, 계절의 변화를 어디보다 쉽게 느낄 수 있는 서창캠퍼스의 주변 환경이 자매님들의 마음을 가만 두질 않습니다^^

     

     

     

    공지한 바데로 시흥에 있는 물왕 저수지 근처, 인기 있는 만두전골 집에서의 교제를 시작으로 2019년 가을, ‘자매모임 콧바람 데이를 갖었습니다 ㅎㅎ

     

     

     

    취향 껏 얼큰하고 담백한 육수에 야채와 만두를 넣고 제법 싸늘한 가을바람에 움츠린 몸을 달래봅니다.

     

    믿음생활을 하면서 나이를 한 살 한 살 먹다보니 행동반경이 좁아지는 것을 간혹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사진을 보고 있자니 늘 매주 만나는 우리 자매님들과 함께 경험하고 쌓아가는 시간과 지식들로 인해 영적인 우리의 나이는 그 지경이 점차 넓어지고 있음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세대 간의 벽이 없이 모든 성화의 과정 가운데 있는 각기 다양한 지체들의 모습이 어우러져 세상 그 어떤 명 강의보다 유익한 우리의 혼과 영의 기쁨이 있는 살아있는 배움터가 바로 우리 자매님들과의 교제의 터가 아닐까 싶습니다.

     

     

    바람은 다소 차지만 햇살 잘 드는 카페에 그룹으로 앉아 모처럼 일상을 나누며 서로를 위한 격려와 또 독려를 아끼지 않는 우리 자매님들입니다.

     

    참 그저 그런 것 같은 카페를 예쁜 포토존으로 승화시키는 우리 청 작가님이 늘 놀랍습니다.

     

    작품하나 또 만드셨어요^^

     

    언젠가 자매모임에서 나눈 교재 중 존 맥아더 목사님의 하나님이 계획하신 교회라는 책에서 다룬 책임감이라는 내용의 일부가 생각납니다.

     

    교인들은 교인들 서로에 대해 책임의식을 가져야 하며, 그 책임감은 다른 사람을 돌보는 책임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보다 먼저 우리 자신의 삶을 올바로 이끌어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그 책임감을 우리는 진지하게 생각해야 하며, 서로 격려하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서로를 사랑하고, 서로를 가르치고, 서로 덕을 세우고, 서로 권고해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것은 어느 교회든 반드시 갖추지 않으면 안 될 필수요건이라는 것도 강조 되었습니다.

     

    이렇듯 우리가 늘 교회에서 바른 말씀과 또 함께 책을 읽고 나누는 것으로 배움의 지식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매순간 나 뿐 아니라 서로의 책임 있는 사랑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지체이자, 우리 채리티 가족이 되길 소망합니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마음을 다하고 혼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

    이것이 첫째가는 큰 명령이오,

    둘째 명령은 그것과 같은 것으로서, 너는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이니라.”

    22:37-3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